2009.12.18 19:00

그림에서 만난 나의 멘토



굴곡 많은 삶을 살았던 개성 넘치는 예술가들이 건네는,

아름다운 인생 멘토링.

20대의 젊은이들에게 흔히 부여되는 키워드 중 하나는 '가능성'이다. '가능성'은 희망적인 단어임과 동시에 무엇 하나도 완성되지 않았다는 불안을 내포하고 있다. 이 책은 그들처럼 불안정하고 흔들리는 인생을 살았던 뛰어난 예술가들의 삶을 통해 위로와 조언을 제시하며, 앞으로의 새로운 자신을 그려내고 내디딜 방향을 판단할 수 있도록 한다.

책에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 앤디 워홀, 세잔, 모네, 르누아르 등 저마다의 고통을 안고 살았던 대가 19인의 인생을 소개한다. 본문에는 저자의 시각으로 바라본 그들의 이야기와 대중에게 전해지는 객관적인 사실들은 물론, 대상이 되는 인물들 스스로가 남긴 문장이나 그들의 작품이 다양하게 수록되어 있다. 이는 멘토링의 의미 외에도, 그들의 생각이 작품에 어떻게 반영되었는가를 살피는 재미를 느껴볼 수 있게 하며, 그들 각각을 좀 더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색깔' 있는 멘토, 속 깊은 멘토링

어느 시대에나 예술로 성공하기는 힘들고, 미술을 해서 큰돈을 벌었다는 사람도 드물다. 수많은 습작과 훈련, 누구와도 닮지 않은 개성, 비난과 찬사에 일희일비하지 않는 배짱, 인정받기까지 가난과 무명을 견디는 인내, 자신의 재능을 알리기 위한 치밀한 전략까지. 이 모든 것을 넘어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면 그들의 삶에 귀 기울여볼 만하지 않은가. 이 책은 작품만큼이나 개성 있게 살았던 대가들 19명의 인생을 조근조근 소개하면서 속 깊은 멘토링을 전한다. 우리의 안목과 인식을 넓혀주고 삶을 풍요롭게 해 주는 작품들과 함께.

- 포지셔닝의 대가,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앤디 워홀
현대 문명에서 우리가 누리고 있는 기기들에 대한 아이디어를 이미 수백 년 전에 내놓았던 천재 레오나르도. 보통 천재 하면 떠오르는 건 뱅글뱅글 돌아가는 두꺼운 안경과 부스스한 머리, 뭔가에 몰두해서 나사가 빠진 듯한 표정. 한마디로 그다지 패셔너블하지 않다. 그러나 레오나르도는 달랐다! 그가 살던 16세기에는 긴 수염이나 머리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거의 없었고, 긴 옷이 유행이었다. 그러나 그는 긴 수염과 머리칼을 우아하게 날리며 무릎 길이의 장밋빛 옷을 입고 다녔다. 게다가 균형 잡힌 몸매까지 갖추어서 그의 지성뿐 아니라 외모까지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름 하여 이미지 포지셔닝의 선구자.


팝아트의 아이콘 앤디 워홀. 지금도 미술가였는지 미술 마케팅 전문가였는지 논란이 분분하지만, 어쨌거나 그로 인해 팝아트가 현대인들에게 각인이 된 건 분명하다. 그는 유명인들과 어울리기 좋아했고 스스로도 연예인처럼 살았다. 자신을 유명인으로 포지셔닝했기에 그의 작품도 인기를 누렸다. 예술품도 공장에서 찍어내듯 생산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그의 스튜디오 이름도 '팩토리The Factory'였다.), 누구나 미디어를 통해 십여 초 만에 유명인이 될 수 있는 시대를 비웃으면서도, 또 미디어의 이런 속성을 누구보다 잘 이용했다.

- 세상을 바꾼 외골수, 세잔과 모네
'사과 하나로 파리를 정복하겠다.'고 했던 세잔은 현대미술까지 정복했다. 후대의 화가들은 그를 '현대회화의 아버지'라고 불렀다. 그러나 외골수 세잔에게 세상은 녹록하지 않았다. 화가의 길을 가도록 격려했던 친구 에밀 졸라마저도 '실패한 천재'라며 그를 이해하지 못했지만, 그는 계속 그렸다. 사과가 썩을 때까지 그렸고, 초상화를 그리기 위해 모델을 150번이나 앉혔다. 이렇게 해서 세계 역사상 3대 사과 중 마지막 작품이 탄생했다. 이브의 사과, 뉴턴의 사과 그리고 세잔의 사과.


가난한 상인의 아들로 태어나 제대로 된 미술 교육을 받을 수 없었던 모네. 그러나 태양 아래 미묘하게 색을 바꾸는 들판, 비바람이 몰아치는 바다, 시시각각 바뀌는 물빛 등 대자연 자체가 그의 스승이 되어주었다. 자연의 변화를 섬세하게 잡아내는 데만 맘껏 몰두하며 작업할 수 있었으면 좋으련만 인생이 어디 그렇게 쉽던가. 가난에 쪼들렸던 모네는 채권자들에게 넘기지 않기 위해 작품을 스스로 찢어야 했고, 아내가 임신하자 풍경화로 생활을 꾸려보려 했으나 눈병 때문에 장시간 야외에 머무르지 마라는 의사의 충고를 받는다. 친구에게 물에 빠져죽고 싶었다고 할 만큼 힘들었지만 그는 자연을 저버리지 않았다. 자신의 눈으로 본 것만 믿으며 더욱 풍경화에 매달렸다. 결국 그는 인상파의 핵심 인물로 지금까지도 가장 사랑받는 화가가 되었다.

- 행복을 빌려주는, 페르메이르와 르누아르
사람들은 자기 자신의 모습이 맘에 들 때 행복을 느낀다고 한다. 그렇다면 사람들이 과거에 비해 더 행복해 보이지 않는 이유는 뭘까. 알랭 드 보통의 주장처럼 성공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졌고, 그것을 이루지 못했을 때 자신의 위치를 잃을까 봐 두려운 게 아닐까. 어느새 불안이 마음을 잠식한 것. 성공의 또 다른 비법은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만족하는 것이다.
페르메이르와 르누아르는 이 깨달음을 그림을 통해 말해 준다. 페르메이르는 우유를 따르는 건강한 하녀, 레이스를 뜨는 데 열중하는 여인, 편지를 읽는 부인 등 일상의 고요한 풍경을 우아하게 담아낸다. 덕분에 그의 그림을 보노라면 햇빛 하나만으로도 행복해질 수 있는 일상의 소중함을 깨닫는다. 르누아르는 어떤가. 고양이털처럼 부드러워 보이는 그의 터치와 그림 속 인물들은 인상주의 특유의 화사한 빛 속에서 행복한 미소를 짓게 한다.
다른 화가들이 인간의 숨겨진 어두운 이면 혹은 진실을 찾아내려 했다면, 이들은 행복이라는 것을 먼 데가 아닌 별다를 것 없는 하루하루 속에서 찾게 해 주었기에 더 의미 있다.

 

저자 윤정은

대학에서는 경영학을 전공했다. 파티 컴퍼니를 경영했고, 의상 디자이너, 의류 숍 공동운영자, 광고대행사 마케팅 담당, 지면 모델, 뷰티 컨설턴트, 전시 기획자로 열심히 일했다. 마치 숨을 쉬듯 수많은 책을 읽었으며, 그림을 통해 꿈꾸는 방법을 알게 됐다. 지금은 젊은이들을 위한 모티베이터, 작가, 컨설턴트로 활동 중이다. 그동안 [하이힐 신고 독서하기], [20대 여자를 위한 자기발전 노트]를 출간했다.

 
 
목차
 
1. 틀에서 벗어나라 - 파블로 피카소
2. 자잘한 슬픔은 농담처럼 받아들여라 - 빈센트 반 고흐
3. 무모함을 가능성으로 바꾸어라 - 클로드 모네
4. 일상의 기쁨을 만끽하라 - 요하네스 페르메이르
5. 시대를 비웃고 싶거든 실력을 갖추어라 - 구스타프 클림트
6. 하나를 위해 평생을 바칠 각오를 하라 - 폴 세잔
7. 철저히 탐구하라, 길이 보일 때까지 - 레오나르도 다빈치
8. 자신의 강점을 파악하고 포지셔닝하라 - 앤디 워홀
9. 삶의 우선순위를 정하라 - 파울 클레
10. 천년에 한 번 피는 꽃도 있다 -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
11. 성공이란 내가 되고 싶은 사람이 되는 것 - 르네 마그리트
12. 이 순간 행복의 광휘에 휩싸여라, 나를 위해 - 피에르-오귀스트 르누아르
13. 불안해할 에너지로 꿈을 찾아 날아라 - 마르크 샤갈
14. 멘토를 넘어서라 - 에곤 실레
15. 왜 이 일을 하는가 - 렘브란트 하르먼스 판 레인
16. 절선을 긋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라 - 바실리 칸딘스키
17. 생의 5분만 남은 듯 감사하라 - 장-프랑수아 밀레
18. 열정이란 이름의 버팀목 - 에드가 드가
19. 긍정적 사고는 가능성을 찾아낸다 - 프리다 칼로

신고
Trackback : 0 Comment :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