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21 12:37

별은 지고




하늘 높이 별을 쏘아올리려던 친구는
차디찬 물 속에 잠기고

별은 지고, 별은 지고, 별은 지고






신고

'끄적끄적 > 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그대를 당신이라고 부르는게 참 좋습니다.  (2) 2009.08.21
너와 나  (1) 2009.06.27
별은 지고  (2) 2009.06.21
[작시] 노량진 스케치 - 솔  (2) 2009.02.15
[작시] 책 - 솔  (0) 2009.02.14
[작시] 별에 취하다 - 솔  (4) 2009.02.13
Trackback : 0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