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2.13 17:11

[작시] 별에 취하다 - 솔




별에 취하다


                                                  노을 어스름 지면

                                                  사람들 하나, 둘 술잔을 기울인다.

                                                  술에 친구를 담고, 술에 하루를 담고,

                                                  술에 취한다.

                                                  깊어진 밤하늘

                                                  어린 시절 부르던 반짝반짝 작은 별은 어디 갔는지

                                                  윤동주의 별은 서울 하늘에도 떠있는지

                                                  이 밤,

                                                  누군가는 술에 취하고,

                                                  나는 별에 취한다.



신고

'끄적끄적 > 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시] 노량진 스케치 - 솔  (2) 2009.02.15
[작시] 책 - 솔  (0) 2009.02.14
[작시] 별에 취하다 - 솔  (4) 2009.02.13
[작시] 길 - 솔  (2) 2009.02.08
[작시] 원한다면 - 솔  (2) 2009.02.07
[작시] 씨앗 - 솔  (2) 2009.02.05
Trackback : 0 Comment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