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리뷰'에 해당되는 글 31건

  1. 2009.02.24 네가 잃어버린 것을 기억하라 - 김영하 여행 에세이 (13)
2009.02.24 10:35

네가 잃어버린 것을 기억하라 - 김영하 여행 에세이




"네가 잃어버린 것을 기억하라" 는 김영하 작가가 어린 마음을 되찾기 위해 자신이 가진 것들, 직업, 집, 안정들을 포기하고 떠난 시칠리아 여행기이다. 어쩌면 예술을 하는 사람은 다 이런가 보다 하고 생각이 들기도 한다. 글을 쓰는 사람들은 원래 산속에 들어가기도 하고, 멀리 여행을 떠나기도 하고 자유를 갈망하는 것이 아닌가?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떠나지 못하는 평범한 사람들에게 위로를 던져줄 수 있는지도 모르겠다. 사실 지금 떠나지 못하는 나는 그렇게 훌쩍 떠나버린 김영하가 부러울 뿐인 거다.





소설로 성공도 하고, 자기가 떠나고 싶으면 언제든지 떠날 수 있는 사람. 시간의 자유와 경제적 자유가 있는 사람... 김영하는 자신을 어린 시절 야성을 잃어버린 중년의 사내가 되었다고 표현했지만, 어쩌면 있는자의 자만 같기도 하고... "김영하는 참 부러운 사람이다." 로 시작하는 책의 뒷표지의 소개글이 정말 너무나도 공감이 간다...


김영하는 소설 퀴즈쇼로 가장 먼저 만났다. 나를 온라인의 세계에 빠져들게 만든 장본인이 바로 김영하다. 소설 속에서도 실제 장소들을 그대로 사실적으로 세세하게 묘사하더니, 네가 잃어버린 것을 기억하라 에서도 시칠리아의 모습들을 마치 눈에 보이듯이 묘사한다. 하지만 아무리 우리의 글로 묘사한다 해도 눈으로 온전히 받아들인 그 감동의 스케치를 전달할 수는 없으리라. 김영하는 그것을 너무도 잘알고 있다. 그래서 약오른다. 글로 사진으로 "아, 여기봐 시칠리아는 정말 아름다워. 하지만 내가 아무리 말해줘도 넌 모를꺼야." 라고 독자들에게 말한다. (으으윽~ 약올라!!) 




리파리의 밤바다는 아름답다. 부산여행에서 만났던 그 밤바다가 여기 시칠리아에도 있었다. (나도 부산바다 다녀왔다고~ 시칠리아와 부산의 간극은...조금 멀지만 ㅠ_ ㅠ ) 
 


돌아보면 지난 시칠리아 여행에서
나는 아무것도 잃지 않았다.
그 긴 여행에서 그 어떤 것도 흘리거나 도둑맞지 않았다.
있을 것들은 모두 있었다.
오히려 내가 잃어버린 것들은 모두 서울에 있었다.
                                                                                            - 네가 잃어버린 것을 기억하라 중-





아, 밤바다가 환상적이라면 아침의 바다는 내 심장을 떨리게 만든다. 끝없이 펼쳐진 수평선, 그저 파랗고 파랗기만 한 바다! 여행 에세이는 그 어떤 여행광고보다 여행을 가고 싶게 만든다. (내가 꼭 가고 말리라 시칠리아 -_ -+)



시칠리아에서 김영하가 자신이 잃어버린 것을 찾아냈는지, 기억을 했는지. 그런건 아무래도 좋다. 나는 네가 잃어버린 것을 기억하라 를 읽으면서 시칠리아에 가고 싶다는 생각만이 들었다. 김영하가 보고 느꼈던 감동들을 나 또한 보고 느끼고 싶었고, 늘어지게 낮잠자고 있는 고양이도 만나보고 싶었고, 베스파를 타고 언덕을 넘어 볼케이노 섬을 바라보고도 싶었다. 그리고 따뜻하게 인사를 건네는 리파리의 사람들을 만나보고 싶었다.


가장 부러운 것은 김영하에게는 함께 여행할 부인이 있었다는 것이다. 내가 다시 여행을 떠난다면 절대 혼자가진 않으리라. 내 사랑하는 님과 함께 떠나리라!






신고
Trackback : 1 Comment 1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