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28 11:47

[서평] 신도 버린 사람들 (Untouchables)



신도 버린 사람들 의 영문 제목은 Untouchables(접촉할수 없는) 이다. 신도 버린 사람들은 인도의 카스트 제도에 희생되었던 불가촉천민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저자가 바로 불가촉천민으로 태어나 살아왔던 이야기들을 들려준다. 저자의 이야기라기 보다는 저자의 아버지가 카스트 제도와 함께 살아오고, 자신을 구속했던 사회에 대항하는 일대기를 그리고 있다.


정말 믿기지도 않고, 있을 수도 없는 소설같은 일들이 실제로 일어나고 지금도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 놀랍다. 태어날 때부터 도저히 벗어날 수 없는 족쇄에 쌓여서 살아왔던 인도의 최하층민들 그리고 그 보다 더 낮은 불가촉천민들 ...신도 버린 사람들...


"소누, 무지개가 뜨려면 비와 햇살이 모두 있어야 한다는 걸 잊지마."

절망밖에 안보이는 상황에서도 무지개를 꿈꾸며 살아간다. 그들의 환경에 비하면 우리가 그동안 불평했던 환경들은 얼마나 감사한 것인가?




"다무, 잘지낸다고 들었다 이제 직장에서 자리를 잡고 결혼도 해야지,
그런데 언제쯤에나 너 말고 다른 것도 생각할래?"

나는 이렇게 편안 생활을 하면서도 내가 잘먹고 잘살일 밖에 생각하지 않는데. 신도 버린 사람들은 자신이 먹고 살일도 힘들면서 자신 말고 다른 것을 생각하고 살아간다. 자신을, 동족들을 구속하는 족쇄와 정면으로 맞써 싸운다.






"아빠 좀 봐봐. 사람들은 말할거야. 의사가 돼라, 엔지니어가 돼라, 아니면 변호사가 돼라......하지만 누구의 말도 들어서는 안돼. 네가 원하는 사람이 되어야 해. 그게 옳아. 아빠도 너한테 이게 되라느니 저게 되라느니 말하지 않을 생각이다."

책 가득 그저 카스트 제도에 대해 비판만 하는 것은 아니다. 한 사람의 일기를 통해서 우리 삶의 교훈을 준다. 불의와 맞서 싸우는 용기, 내가 원하는 사람이 되라는 이 말이 내게 많이 와닿았다.




죽어 천국의 문을 두드렸네......

"너는 누구냐?" 내게 물었지.

"이승에 사는 동안 제가 누군지 알 수 없었답니다......
그래서 당신께 여쭈러 이렇게 찾아왔습니다......
저는 누구인가요?"

신도 버린 사람들이란 제목과 딱 어울리는 글귀이다. 우리는 태어나 내가 누군지를 끝없이 알아간다고 하지만 (어려운 말로 자아실현이라고들 하던데...) 불가촉천민들에게 자신을 알아간다는 것은 무엇이었을까? 태어나자마자 더러운 벌레만도 못한 취급을 받았던 그들이





그래도 세상은 찬란하게 아름답고, 우리 삶은 행복해야만 한다. 언젠가 세상 모든 사람들이 평등해지는 그날이 올까? 이렇게 세상이 변화하길 바라는 꿈을 꾸는 사람들이 하나 둘 늘어간다면 불가능한 그 꿈도 이뤄질 것이라 믿는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