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4. 13. 23:48

[서평] 일단, 웃고나서 혁명 - 아지즈 네신


일단, 웃고나서 혁명은 책 표지서부터가 "훗" 하고 웃음이 나게 하는 책입니다. 일단, 웃고나서 혁명의 표지에는 '혁명'하면 떠오르는 대표스타 체게바라가 살짝 미소짓고있는 그림이 실려있습니다. 책 내용도 읽는 내내 킥킥거리면서 웃게 만드는 유머가 가득합니다. 여러편의 단편마다 다 다른 주제로 풍자를 합니다. 그냥 아무생각없이 읽으면 문장 속에 담긴 뜻을 이해못하고 넘어갈 수도 있지만 다시한번 생각하고 보면 촌철살인의 풍자가 담겨져 있습니다. 책 한권이 한시간안에 술술 읽혔습니다.


"여보게들, 헛수고 말게나. 저 사람은 절대 내려오지 않네. 난 저런 미친 사람들을 아주 잘 알아. 당신들도 장관 시켜주면 남의 말 따위 듣고 싶지 않을걸."   - 지붕 위에 미친놈이 있다.


권력을 가진자를 풍자한 "지붕 위에 미친놈이 있다." 의 한 문장입니다. 높은 사람들이 들으면 움찔할만한 말을 요렇게 콕콕 찍어서 말해주니 아주 그냥 속이다 시원합니다. 한편으로는 나도 권력을 잡았을 때 지붕위의 미친놈이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겠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람은 잠을 자면서도 살아 있는 상태다. 하지만 이렇게 사는게 무슨 의미가 있단 말인가! 산다는 것은 살아 있음을 아는 것, 즉 삶을 의식하는 것이다.   - 악몽


풍자뿐만 아니라 책 속의 문장들도 가슴에 와닿는 문장이 많습니다. 진정으로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산다는 것은 살아 있음을 아는 것!!




내가 기자가 되어 쓴 바른 기사가 처음으로 신문에 실린 날, 나는 체포되었다. - 민주주의 영웅 되기, 참 쉽죠?

저는 언론을 정말 싫어합니다. 아니 언론이라는 자체를 싫어하는 것은 아닙니다. 정의를 수호하고 칼보다 강한 펜인 진실한 언론이라면 당연히 좋아하겠지만, 요즈음의 언론들은 남들의 신변잡기와 슬픔을 가지고 뉴스를 사고파는 정보 장삿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민주주의 영웅 되기, 참 쉽죠? 를 읽는 내내 정말 공감하고, 다시 한번 속이 시원했습니다. 일단, 웃고나서 혁명은 사회에 불만을 많이 가진 아웃사이더들이 읽으면 속시원할 일이 많은 책입니다. 책 제목 그대로 일단! 웃고나서 혁명인거죠 ^^

일단 웃고나서 혁명을 읽고나서 저도 요렇게 글 속에 뼈가 있는 풍자를 쓰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정말 좋아하는 작가가 오쿠다 히데오 인데.  아지즈 네신도 추가해야 겠습니다. 유머코드가 제게 잘 맞네요 ^^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