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2. 2. 22:00

[서평] 일본어다운 생활문화 일본어







"일본어다운 생활문화일본어" 는 중급이상의 일본어 학습자가 읽기에 딱 좋은 책이다. 일상생활에 자주 쓰이는 어휘들이 가득 담겨져 있는 한마디로 일본어다운 너무나 일본어다운 생활문화 일본어이다. 일상생활에 자주 쓰이는 문장이라고 해서 만만하게 봤다가는 큰 코 다친다. "잘먹겠습니다?"(이따다키마스) 라는 기본문장에서 시작해서 "역시 어머니의 맛이라고 하면, 된장국을 떠올리게 되지." 라는 발전된 문장까지 나아간다. 실생활에서 쓸법한 다양한 문장들이 기본문장에서 뻗어져나가서 수도 없이 많이 나온다.




 
각 주제마다 첫 페이지에는 이렇게 그림과 함께 주제에 맞는 다양한 어휘(단어)들이 소개된다. 간단한 단어들이기 때문에 초급자들도 공부하는데 도움이 될 만한 페이지이다. 중급자에게는 다시금 자신이 알고 있는 단어를 복습할 수 있고, 혹시나 자신이 몰랐던 세세한 단어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주제는 식사, 목욕, 놀거리, 영화, 야구, 축구 등등 실생활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이 다 담겨져 있다. 이 책 한권에 나와있는 문장들만 다 외워도 일본에 가서 일생생활하는데 지장이 없을 정도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12월 놀거리라는 주제로 다양한 문장들을 만들어낸다.






요렇게 중간 중간 그림도 많이 들어가있어서 쉬운 이해를 돕는다. 그냥 문장을 볼 때보다 그림이 들어가 있으면 연상이 되기 때문에 기억력이 더 오래간다.







이제 곧 설날인데 이렇게 새해에 관련된 문장들을 알아두면 일본인 친구에게 써먹기도 딱 좋을 것이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를 일본어로 하면 " 아케마시떼 오메데또-오 고자이마스!" 이다.


요렇게 쉬운 문장들도 많이 담겨져 있기 때문에 초급자에게도 굉장히 유용하다. 문장들이 단계별로 나와있기 때문에 초급자들도 접근할 만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초급자들은 자신이 히라나가와 가타가나를 다 읽을 줄 알고, 한문장으로된 간간단한 문장들을 알고 있다면 자신의 실력을 업그레이드 시킬 책으로 이 책을 고른다면 좋을 것이다. 그리고 중급자들은 자신이 아는 기본 문장과 어휘를 다시금 복습하고 두가지 이상의 복합문장들을 공부하고 실생활 문장을 공부하는데 이 책을 사용하면 좋을 것이다.




책 중간중간에는 말구름표를 하고서 일본의 문화에 관련된 어휘들을 설명해준다. "떠나가는 새는 머물러 있던 곳을 더럽히지 않는다" 라는 식의 속담들도 설명해주기 때문에 일본문화를 이해하는데 더욱 도움이 된다. "까마귀 목욕하듯 하다" (대충 씻는다) 라는 식의 문장도 설명해준다. 실제로 일본여행을 갔을 때 공원이고 길거리고 까마귀가 엄청나게 많은 것을 보고 깜짝 놀랐었는데, 일본 말에는 까마귀와 관련된 문장이 많다. 이러한 내용은 일본에 까마귀가 많다는 것을 모르면 이해가 쉽지 않다. 마치 우리나라의 비둘기 처럼 일본에는 까마귀가 많다. -_ -;




책에 마지막에는 이렇게 색인표가 있어서 책 속에 나와 있는 단어나 문장들을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간단한 일본어 문장사전처럼도 이용할 수 있다.


당연히 책 속에 나오는 모든 문장들은 출판사의 홈페이지에 가서 MP3 파일로 다운받을 수 있다. 문장들이 생활회화에 관련된 것들이기 때문에 그냥 글로 읽고 외우는 것보다 (혹은 받아쓰기 보다는) MP3 파일을 다운받아서 수시로 들으면서 반복해서 문장을 통으로 외우는 것이 좋겠다.

일본어다운 생활문화일본어로 나의 일본어 실력도 한단계 업업!! 올해 JPT를 향해 달려보자!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