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10 21:40

아디다스 축구화를 샀습니다~








1년된 나이키 축구화를 버리고~ 새로 아디다스 축구화를 샀습니다. 원래 있던 축구화의 뽕이 다 나가서 새로 축구화를 사려고 고민중이였는데 친구가 훌리건즈 라고 축구화 사이트를 알려줘서~ 같이 공동구매했습니다. 가격은 4만원 대 입니다. 저렴한 가격의 축구화들이 많이 있더군요 ~ 원래는 파란색의 축구화를 골랐는데 제 발사이즈의 재고량이 없어서 ... ㅠㅠ



오랜만에 축구화를 샀는데~ 신기한게 많더군요~ 저 축구화 안의 표시는 와이드 핏이라고 발볼이 넓다는 의미입니다. 한국사람들은 발볼이 넓은 사람들이 많으니까~ 저런게 좋더라구요~ 저도 발볼이 넓구요.





어릴때는 검은색 바탕에 흰줄이 딱 축구화의 전형적인 모습이였는데. 동심으로 돌아간 기분입니다~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폴짝~!



저는 공격수 타입의 뽕 보다는~ 이렇게 넓직한 뽕이 좋습니다. 이게 아마도 미드필드 였던가?
축구화는 아래가 다닳으면 방향전환을 할때 마찰력이 없어서 자꾸 넘어집니다. 저도 운동하다가 다칠까봐 새 축구화를 샀던 거랍니다. 문제는 이놈의 뱃살을 빼야하는데... 실력의 문제는 축구화 탓이 아니라는 거... ^^;

살이 찌니까 농구할때는 몸싸움할때 좋은데, 축구할때는 체력이랑 스피드가 떨어져서 안좋네요~ ㅋㅋ








Trackback 0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