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2. 16. 14:15

예상밖의 친절에 깜짝 놀라다.




예전에 있었던 일이지만, 감사했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서 늦게나마 글을 씁니다. 작년 크리스마스를 맞이해서 교보문고에서 크리스마스 카드를 샀습니다. 곧장 카드를 쓰려고 하는데 주위에 마땅한 자리가 없었습니다. 어쩔 수 없이 어떤 매장 한켠에 있는 유리진열장 위에 카드를 올려두고 쓰기 시작했습니다. 사람들도 엄청나게 많고, 남의 가게 진열장에 카드를 쓰고 있는게 왠지 죄송한 마음에 급하게 편지를 썼습니다.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매장의 직원분이 갑자기 제게 다가오더니 저를 부릅니다.


"저기요, 손님?"

소심한 솔군 '움찔' 합니다.

'헉, 쫓겨나려나? 에잇, 잠깐인데 쫌만 쓰게 해주시지'

"여기 의자에 앉으셔서 쓰세요"

"에, 네?"

"이쪽 의자에 앉으셔서 쓰세요 (방긋)"

"아, 네~ 감사합니다 (꾸벅)"



남의 가게에서 함부로 카드쓴다고 쫓겨날까봐 걱정했는데, 쫓아내기는 커녕 의자를 끌어주시더니 앉아서 카드를 쓰라고 친절을 베푸셨습니다. 아, 역시 세상은 아직 아름답습니다. 소심한 솔군은 괜시리 겁을 먹었던 것입니다. 평소에 자기 가게 이익만 생각하는 수많은 매장들을 보다 보니 이런 친절에 어색했던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많은 매장들이 상품들에 "절대 손대지 마시오" 와 같은 문구나 적어두고, "눈으로만 볼꺼면 나가세요" 라는 식의 말을 하는 불친절한 가게들이 얼마나 많은지요 ;;; (정말 엄청나게 어려운 시대에 이런 마인드로 장사하시는 분들 보면 신기할 따름입니다.)


그때는 정신이 없어서 미처 그 가게가 어떤 매장이지 몰랐습니다. 그냥 고급펜같은 것을 진열해두었던데. 교보문고를 다시 찾아갔을때 가게 이름을 보니까 FABER-CASTELL (파버-카스텔)이라는 필기구 회사였습니다. 제게 친절하게 해주셨던 직원분의 이름은 기억이 안나지만 (나이가 조금 있어보이셨는데..흐음..)




이런 친절 하나로 파버-카스텔이라는 회사 자체의 이미지도 굉장히 좋아졌습니다. 이제 저는 펜을 사야할 일이 생기거나 펜을 선물로 드린다면 당연히 파버-카스텔 제품을 사용할 것입니다.


이렇듯 물건을 사는 고객만 고객이 아닙니다. 우리 가게를 방문한 모든 사람들이 잠재고객입니다. 우리가 인생을 살면서도 내 친구들만 친구가 아닙니다. 길거리에서 지나치는 사람이 훗날 내 친구가 될 수도 있고, 그저 길을 묻는 할머니를 도왔을 뿐인데 알고보니 그 할머니가 대기업 회장의 어머니 일 수도 있습니다. (아주 그냥 드라마를 씁니다. ^- ^) ㅋㅋㅋ

아, 개그로 끝나는 나의 포스팅....

아무튼 그때 그 직원분 감사드려요! ^^ 혹시라도 이 글을 보시게 된다면 좋겠네요!


Trackback 0 Comment 12
  1. Favicon of https://blogislife.tistory.com 필넷 2009.02.16 14: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런 친절이 익숙해지는 세상이 온다면.. 좋겠네요. ^^*

    • Favicon of https://solnamu.tistory.com 2009.02.17 09:09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러게 말입니다. ^^
      친절한 세상, 아름다운 우리~
      캬캬캬~

  2. Favicon of https://jasonsoul.tistory.com 제이슨소울 2009.02.16 15:5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캬~ 좋은 포스팅 입니다 ^-^

    • Favicon of https://solnamu.tistory.com 2009.02.17 09:10 신고 address edit & del

      캬~ 감사합니다~ ^- ^

  3. Favicon of http://830324.com 디노 2009.02.16 18:06 address edit & del reply

    교보 직원이 아닐까요? ㅋ 입점회사측에서 자기 직워 경우는 없던데...
    어쨋든 너무 멋진 직원분이시네요!!

    • Favicon of https://solnamu.tistory.com 2009.02.17 09:11 신고 address edit & del

      아~ 디노님 댓글보고 알아보았는데요~^^
      교보직원이 아니라 회사직원이 맞았답니다~
      개별매장으로 입점한 것 같아요 ^^

  4. Favicon of https://meloyou.com 멜로요우 2009.02.16 20: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음...훈훈한 기운이 감도는 포스팅이네요 ^^
    저도 파버 카스텔 기억해둬야겠어요 ㅎㅎ

    • Favicon of https://solnamu.tistory.com 2009.02.17 09:11 신고 address edit & del

      선물용으로 좋을 것 같습니다. 왠지 가격은 비쌀꺼 같은 포스가 흐르지만 ^^;;

      네슬리님 이제 곧 개강하시겠네요!

  5. Favicon of https://jamieblog.tistory.com Jamie 2009.02.16 20: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솔님 포스팅 덕분에 제가 하고 있는 일에 훈훈한 교훈을 주네요. :) 땡스!
    (참 조만간 학교 간다는 거?! ㅎㅎ)

    • Favicon of https://solnamu.tistory.com 2009.02.17 09:12 신고 address edit & del

      앗~ 제이미님~ 토끼가 귀엽네요~ㅋㅋㅋ
      전 조만간 학교를 떠난다는 거..ㅠ_ ㅠ ㅋㅋ

      언제쯤 오시나요~? ^^

  6. Favicon of https://ipad.pe.kr 장대군 2009.02.18 08:4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친절만큼 좋은 마케팅도 없는 것 같은데 대게 잘나가는 회사들은 친절과 거리가 멀어지곤 하죠.

    • Favicon of https://solnamu.tistory.com 2009.02.18 11:07 신고 address edit & del

      그게 참 딜레마인것 같습니다.

      처음에 친절로 성장한 회사가
      나중에는 불친절에 대명사가 되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니까요 ^^;;

      역시 돈빌릴때 다르고, 돈 갚을때 다르다는 옛말이 딱 맞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