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01 03:20

잉크하트 - 어둠의 부활





잉크하트는 책을 읽으면 책 속의 주인공이 현실세계로 그대로 튀어나온다는 기발한 발상으로 쓰여진 판타지 소설이다. 영화로도 제작되어서 국내에도 대개봉을 한단다. 무려 시리즈 물이다. 잉크하트 3권, 잉크스펠 3권, 잉크데스 3권이 남아 있다.


주인공 메기는 이제 12살이 된 어린 소녀이다. 그리고 메기의 아빠 모가 있다. 책 속 내용은 뻔한 판타지물의 그것이다. 물론 대한민국의 중고등학생이 즐겨보는 그런 판타지물들과는 다르다. 해리포터와 비슷한 느낌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해리포터와 다르게 책의 전개속도가 너무나 느린 것이 안타깝다. 광고와 책 설명문을 통해서 책을 읽으면 주인공들이 튀어나온다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는대도 불구하고 한참을 그 사실을 꽁꽁 숨기려고 애를 쓴다.


그 전에 있던 판타지물들이 워낙에 역작들이다 보니 (해리포터, 반지의 제왕, 나니아 연대기 등등) 이후에 나오는 판타지물의 평가가 매워지나 보다. 문프린세스의 평가들도 굉장히 낮던데.


한가지, 잉크하트는 작가가 얼마나 책을 사랑하는 지를 엿볼 수 있는 책이다. 책 속에서 책에 관한 이야기들이 가득나온다. 수 많은 책 제목들이 나오고,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나온다. 마치 나를 보는 것 같고, 책콩을 보는 것 같다. 특히 밤늦게까지 아빠 몰래 책을 읽는 메기의 모습은 책콩에 있는 무수히 많은 중고등학생들을 보는 것 같고, 책을 사는 것에는 돈을 아끼지 않는 엘리너의 모습은 책콩에 든든한 책읽는 엄마들의 모습을 보는 것 같다. (엘리너의 이미지가 조금 날카롭긴 하지만 ^^;;)

그리고 잉크하트에는 책에 담겨있는 명언들이 많이 나온다. 뭐랄까? "책"을 이야기하기 위해서 너무 노력하느라 판타지의 재미를 놓친 소설같다.  


사실 반지의제왕도 소설보다 영화가 더 재미있었는데, 잉크하트도 영화로 나오면 더 재밌을지 지켜보아야 겠다.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s://good8oy.tistory.com AstroKancho 2009.03.13 17: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책을 좋아하시는 군요~
    저도 책을 좀 좋아해야 할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