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2. 7. 15:58

제주 아프리카 박물관 "내가 만난 아프리카 사진전"에 다녀왔습니다.

5년전에 아프리카 여행을 준비하면서 들렀던 제주도에 있는 아프리카 박물관. 그곳에서 제가 아프리카에서 찍은 사진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정말 신기한 일이지요. 그리고 5년전에는 혼자였는데, 지금은 세 가족이 되어서 (게다가 제주도민이 되어서) 다시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아프리카 박물관은 제주도 서귀포 중문관광단지에 위치해 있습니다.


"아프리카 인사이트" 에서 주최한 "내가 만난 아프리카" 사진전에 입선을 해서 3작품이 전시되었습니다. 


*아프리카 인사이트는 아프리카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 아프리카와 관련된 다양한 세미나와 협력사업을 하는 단체입니다.


전시 기간은 2월 28일까지이니 제주도에 놀러가시는 분들은 한번 들러봐주세요~ :) 제가 찍은 사진보다 더 멋진 사진들도 많이 있답니다.




큼이도 아빠 손을 꼬옥 붙잡고 사진 관람을 했지요. 



호잇 저희 부르셨나요?  


제 사진들의 주제는 바로 "아프리카의 꿈" 이었습니다.


아프리카는 꿈을 꾸는 사람들이 있는 곳이었습니다. 

꿈을 이루기 위해 구두를 닦고, 무거운 짐을 지고 산에 오르고, 

대학교에서 열심히 공부를 하는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아프리카의 꿈>

2011. 에티오피아


운 좋게 아디스아바바 대학교 졸업식 모습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아프리카에도 대학교가 있고, 

그 대학교에 다니는 대학생들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페이스북을 즐겨하고, 

졸업식에는 양복 정장을 입고 디카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었습니다. 


기쁜 졸업식이지만 대학교를 졸업한 대학생들이 일할 만한 직장이 아직 부족하다는 이야기에 

조금은 안타까웠습니다. 


그래도 자신들의 꿈은 에티오피아를 더 잘살게 만드는 것이라는 자신감 넘치는 대답에 

제 가슴도 벅차올랐습니다.




<니코의 꿈>

2011. 탄자니아


5800미터 높이의 킬리만자로 산을 

무거운 짐까지 들고 오르는 일을 하는 직업인 포터.  


4박5일 동안 저와 함께 킬리만자로를 등반한 포터인 니코는 

아내와 아기가 있는 29살의 가장이었습니다. 

힘든 내색 한번 없이 계속 웃으면서 가이드를 해주는 니코에게 꿈이 무엇이냐고 물으니 

가이드 경력을 더 많이 쌓아서 

킬리만자로 포터가 아니라 사파리 가이드가 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자기는 안힘들다고 괜찮다고 했지만 

사실 킬리만자로 등반이 힘들었던 것이지요. 

우리 둘은 서로 마주보고 크게 웃었습니다. 


이제 킬리만자로 산을 오르고 돌아온지 3년이 지난 지금,

니코는 자신의 꿈을 이뤘을까요? 


언젠가 아프리카에 다시 가게되면

니코에게 사파리 가이드를 부탁하겠다고 약속했는데 

그 약속을 꼭 지킬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구두닦이의 꿈>

2011. 에티오피아


제가 처음 아프리카에 가고 싶었던 이유는 아프리카에 있는 사람들을 직접 만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NGO를 통해 해외아동후원을 하면서 

막연히 아프리카는 굶주린 아이들이 있고 도와야 하는 곳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다가 

아프리카는 정말 불쌍한 곳인가? 

그리고 난 정말 아프리카에 있는 사람들을 돕고 싶은 걸까? 

내가 후원하는 것이 의미가 있는 일일까? 

라는 질문의 답을 찾기 위해서 아프리카를 찾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만나게 된 아프리카는 굶주리고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도 분명히 있지만 

그들 스스로 꿈을 꾸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청년들이 마을회관에 모여서 에이즈예방 교육을 하기도 하고, 

거리 곳곳에는 갖가지 물건을 파는 사람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그리고 시내마다 꼭 구두닦이를 하는 소년들이 있었습니다. 

이 소년들은 물통하나에 구두솔 하나를 달랑 들고 정말 열심히 구두를 닦았습니다. 

고된 일을 하면서도 밝은 웃음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면서 

아프리카는 불쌍한 대륙이 아니라 

우리와 마찬가지로 먹고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꿈을 가지고 살아가는 곳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큼이와 아빠 사진 앞에서 기념사진 찰칵!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