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12 09:38

피카소 박

모닝스케쳐를 즐기고 있는 큼이랍니다.
슥슥-
집중해서 무언가를 그리더니
이내 빠방이라며 작품 소개를 해줍니다.

너무 멋져서 그냥 두려다....
옷에 다 묻어나서 사진으로 남겨두곤
같이 닦았지요 :)

에너제틱한 큼이랑
불금불금! 요잇 땅!

'큼이네 집 > 큼이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란도란 밤까먹기 :)  (0) 2014.12.13
병원은 언제쯤 그만가도 될까요?  (0) 2014.12.12
피카소 박  (0) 2014.12.12
남편과 아들에게 받은 멋진 선물을 소개합니다!  (0) 2014.12.11
잘자요, 큼큼  (0) 2014.12.10
우리집은 귤풍년 :)  (0) 2014.12.10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