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16 07:30

[흑백사진] 시골풍경, 시골아이, 시골거리, 시골집


시골집 앞마당에는 이렇게 웃는 도자기가 하나쯤 서있습니다.



아니, 두개 쯤 서있네요 ^^




시골아이들은 왠지 더 순수해보이기만 합니다.
컴퓨터 게임이 아니라 그저 밖에서 뛰어놀기만 해도 신나는 시골아이들





골목길은 시골이나 서울이나 비슷한 느낌이네요.



                       



"시골" 이 단어만으로도 푸근한 맘.







확 트인 하늘, 산과 바다... 자연이 가까이 있다는게 시골의 가장 큰 매력입니다.





                              차장 넘어로 보리는 묘들은 누군가의 무덤일까요?
                              죽음과 삶의 경계는 너무나 얇습니다...








                           너른 들판은 마치 바다를 볼 때처럼 우리 가슴을 시원하게 해줍니다.






                           끝없이 달려도 계속 이어질 것만 같은 들판..





                           시골의 읍내는 서울의 시내와는 느낌이 다릅니다. 없는 것 빼곤 다있는 시골읍내입니다.
                            (사실 없는게 더 많아요 ^^;;)





                         
                           한산한, 주말이든 평일이든, 낮이든 밤이든



                          오래된 세탁소, 시골에는 "오래된" 것들이 많습니다.
                          서울에는 "새로운" 것들 투성이죠 ^^






                           시골에도 김밥천국은 있습니다. ^^; 밥은 먹고 살아야죠.


 








Trackback 0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