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하는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28 [서평] 고민하는 힘 - 강상중 교수 (3)
2011.03.28 07:30

[서평] 고민하는 힘 - 강상중 교수



재일자녀인 강상중 도쿄대 교수가 쓴 고민하는 힘은 정말 진지하게 삶에 관한 고민을 풀어나간 책이다. 철학책같기도 하고, 수필같기도 하고, 그냥 인문서적인가 싶기도 하다. 살아가면서 한번쯤은 고민하는 질문들을 하나하나 깊게 생각한다. 그런데 그 질문을 답해 나가는 원천은 바로 책이다. 강상중 교수의 대답들은 독서에 기반을 두고 나온 것들이다. 어렵지도 않고, 그렇다고 가볍지도 않은 고민하는 힘은 청춘의 시절에 방황하는 이들에게 한번쯤 읽어볼만한 책이다.




무엇이 살아갈 힘이 될까?

우리는 자유를 얻는 대가로 관습이라는 제동장치 대신에 살아갈 수 있는 추진력이 될 무언가를 각각 손에 넣어야만 합니다. 이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결국 그것만이 죽음에 대한 억제력이 될 수 있다는 것도 사실입니다.



현대에는 역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인간사의 부흥과 자유의 시대를 맞이했다. 하지만 그에 따른 대가가 많이 생겼다. 누군가의 지시에 따라 살아갔던 삶은 편했다. 하지만 이제는 아무도 우리를 향해 지시하지 않는다. 물론 많은 사람들이 가는 길... 대세, 유행, 군중심리는 여전히 있다. 그렇지만 이제 우리를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은 바로 우리 자신안에 있다. 심장을 뛰게하는 일, 그 일을 찾지 못하면 결국 우리는 죽게 될지도 모릅니다. 아니 살아도 사는게 아닌 삶을 살게됩니다.



 

돈이 세계의 전부인가?

"평소에는 모두 착한 사람입니다. ...... 그것이 막상 다급해지면 갑자기 악한 사람으로 변하기 때문에 무서운 거예요" 라는 선생의 발언에 대해 '내'가 "내가 묻고 싶은 것은 막상 다급해진다는 말의 의미입니다." 라고 되묻는 장면이 있는데 그때 선생의 대답이 상당히 재미있습니다.

"돈 얘기지요. 돈이라면 어떤 군자라도 바로 악한 사람으로 만들 수 있지요."



어떤 군자도 돈 때문에 악한 사람이 된다는 대답이 인상깊다. 나 또한 돈에 얽매여서 살고 있는 것 같아서 슬프다. 언제쯤 돈의 속박에서 자유로울 수가 있을까?




제대로 안다는 것은 무엇일까?

그와 관련해서 요즘 사람들은 '알고 있다', '모른다'라는 것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몰라?" 라고 질문을 받았을 때 "몰라" 라고 대답하면서 지나치게 수치심을 느낍니다. 실제로 "몰라"라고 대답하면 "에이, 그런 것도 몰라?" 라는 말을 듣게 됩니다. 이것은 정보의 서랍을 더 많이 가지고 있는 것을 지성이라고 착각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을 모르면 어때" 하고 말하고 싶은 것이 나뿐일까요?
물론 '무엇이든 알고 있는 박식한 사람'은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나는 본래 '박식한 사람', '정보통'과 '지성'은 엄격하게 구분된다고 생각합니다. '알고있다(know)'와 '사고하다(think)'는 다릅니다. '정보(information)'와 '지성(intelligence)'은 같지 않습니다.




마지막 문장이 뇌리에 박힌다. 많은 나이많은 사람들 혹은 높은자리에 있는 사람들은 자신이 모른다는 사실을 인정하려 하지 않는다. 그 덕분에 많은 실수와 당황스러운 일들이 발생한다. 지혜로운 사람은 오히려 자신의 모름과 실수를 인정하는 사람이다.




 

청춘은 아름다운가?

나는 청춘 시절부터 '나'에 대한 물음을 계속하며 '결국 해답은 발견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아니 그보다 '해답을 발견할 수 없지만 내가 갈 수 있는 곳까지 갈 수밖에 없다.'라는 해답을 찾았습니다. 그러자 마음이 편안해졌습니다. 뭐가 뭔지 모르겠지만 갈 수 있는 곳까지 갈 수밖에 없다. 지금도 여전히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얼음 위를 지치듯 모든 일의 표면만 지친다면 결국 풍성한 것은 아무것도 얻을 수 없을 것입니다. 청춘은 좌절이 있기 때문에 아름답고 실패가 있기 때문에 좋은 것입니다.
나이를 먹어도 청춘의 향기를 잊고 싶지 않습니다.


결국 다다를 수 없는 곳을 향해 계속 나아갈 수 밖에 없다. 그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을 뿐이다. 내 이전에도 있었고, 내 이후에도 있을 그 곳을 향해서... 청춘의 중간에 서있는 나... 돌아오지 않을 청춘의 여름날.






그러나 늦게 온 우리 뮤즈의 이 발명품도
우리 병든 인종이 젊음에 바치는
깊은 흠모를 막지 못하리,
-성스러운 젊음, 순박한 모습, 다정한 이마
흐르는 물처럼 맑고 깨끗한 눈동자,
그 향기, 그 노래, 그 부드러운 열기를
하늘의 푸름처럼, 새처럼, 꽃처럼 무심코
모든 것 위에 널리 퍼트려 주는 젊음에!

-보들레르의 [저 벌거숭이 시대의 추억을 나는 좋아한다] 중에서






Trackback 0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