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험생에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1.15 우리를 한 순간에 평가하는 시험. (12)
2008.11.15 12:25

우리를 한 순간에 평가하는 시험.



방금 졸업시험을 보고 왔습니다. 4년 동안의 공부를 이렇게 한번에 간단히 평가한다는게 허무하기도 하고, 그나마도 헷갈려하는 제 자신도 한심스럽습니다. "혹시나 졸업시험 떨어지면 어쩌나 ?" 얼마나 걱정을 하고, 얼마나 고민했던지요.


졸업시험도 이런데, 엊그제 수능시험을 본 고3학생들은 어떤 마음이였을까요? 자신의 3년간 공부를, 그리고 초등학교 때부터 해오던 모든 공부들을 단 한번의 시험으로 평가받는 기분이란...  그리고 등급이 매겨지겠죠? 어떤 학생은 1등급, 어떤 학생은 3등급, 또 어떤 학생은 7등급... 마치 사람인 우리가 동물인 돼지 육질 등급 평가하듯이 .. 최상 1+ , 2등급 이렇게 분류되는 기분입니다.



                                      [우리는 돼지가 아니란 말입니다!]



전 수능시험 전날밤 하도 떨려서 밤잠을 설쳤습니다. 평소에 잘하던 학생도 수능날 하루 아프거나, 긴장해서 시험을 잘못볼 수도 있겠죠. 그러면 또 다시 1년을 수능준비를 해야겠죠. 헉.  아무도 다시 돌아가기 싫다는 고3. 누가 그랬을까? 누가 만들었을까? -_ -?




                                [고3 선배님들을 위해 간절한 마음을 담아 기도합니다.]
    


물론 공부 열심히 한 학생들 칭찬해줘야 하고, 내내 놀기만 한 학생들하고 똑같은 점수를 줄 수는 없는 일이지요. 하지만 모두가 똑같은 교육방식으로 점수를 측정하는게 옳은 일일까?  생각해 봅니다. 수능이란 한가지 측정 도구로만 학생들을 평가해선 안됩니다. 각자의 개성에 맞게 다양한 적성을 평가해야 하지 않을까요? 아니 사실 사람을 평가한다는게 참 우습기도 합니다. 도대체 누가 누굴 평가한다는 건지.



이제 막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에게 잘했다고,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네요! ^- ^


" 수능의 등급이 너희들을 나타내는 건 아니야. 수능이 끝이 아니야,이제 시작이야! 너희에겐 창창한 미래가 있단다! "










Trackback 0 Comment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