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과 성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0.25 [좌충우돌 아빠의 육아일기] '정상적인' 삶 vs ' 행복한' 삶 (13)
2014.10.25 20:02

[좌충우돌 아빠의 육아일기] '정상적인' 삶 vs ' 행복한' 삶


예전에 이휘재의 인생극장에서 '그래, 결심했어!' 라고 말하면서 두가지 선택의 갈림길에서 각각의 결과를 보여주는 예능 프로그램을 재미있게 봤었다. 이휘재의 연기도 재미있었지만 무엇보다 인생극장이 인기있었던 이유는 대부분의 사람들도 인생에서 중요한 기로에 서는 경우가 많기 때문일 것이다. 


결혼, 취업, 집 구하기 등등 크고 작은 선택을 해야 한다. 아빠가 육아를 하기로 결심하고 재택근무를 하게된 것도 그런 선택 가운데 하나였다. 그리고 최근에 또 새로운 갈림길을 만나게 되었다. 


아내가 출산 이후 복직을 하게되고 내가 재택근무와 육아를 전담하다가 아내가 다시 육아휴직을 내고 잠시동안 세 가족이 함께 시간을 보내게 되었다. 하루를 온전히 가족과 함께 보낼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것인지 가슴깊이 느꼈다. 매일매일이 소풍이었고, 아침에 일어날 때 그렇게 기쁠 수가 없었다. 


재택근무를 하니까 출퇴근시간 번잡한 지하철을 통과할 필요도 없었고, 점심식사도 온가족이 함께 먹고, 잠시 공원산책을 갔다와서 다시 일을 하고, 저녁에도 일을 마치면 바로 다같이 동네 한바퀴를 돌고 돌아와서 함께 잠드는 일상이었다.


무엇보다도 아이의 웃음을 들으며 일할 수 있고, 



아이가 자라나는 순간을 지켜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그리고 어떻게 하면 이 행복한 일상을 지킬 수 있을까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가족이 함께 지내면서도 일을 할 수 있다면... 아이를 부모가 직접 키울 수 있다면... 내 삶의 우선순위가 일이 아니라 가족이 될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무수히 많은 밤을 고민으로 지새우고 아내와 대화를 하면서 우리 부부는 제주도로 이사를 가기로 결정했다. 우선 집값이 서울보다 싼 곳을 찾았다. 서울에서는 집값이 비싸다는 이유로 돈을 많이 벌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려야 했고, 가족이 정착할 수 있는 집이 있다는 것은 중요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가족이 함께 하기 위해선 지금처럼 재택근무가 유지되거나 가족이 함께 창업을 해야 했다. 제주도는 서울보다 집값이 저렴하면서도 점점 다양한 사람들이 이주하면서 여러 기회가 생기는 중이고, 무엇보다도 굉장히 매력적인 곳이다. 


그렇지만 양가 부모님께 제주도로 이사를 간다는 말씀을 드리자 모두들 왜 안정적인 삶을 포기하느냐고 반대하셨다.


그리고 우리 앞에는 두 가지 선택지가 놓여졌다.




1. 제주도에 간다.

제주도에 가게 되면 아내는 회사를 그만둬야 하고, 우리 부부는 수입이 줄어들고, 부모님과 멀어지게 된다. 대신 가족이 계속 함께 지낼 수 있고, 자연속에서 아이를 키울 수 있다. 제주도의 15평 전원주택의 가격은 1억 6천만원이다. 




2. 서울에서 계속 산다.

서울에서 계속 살게 되면 수입은 유지되겠지만  아내는 다시 회사에 복직해야 하고, 아기는 어린이집에 가야 된다. 서울의 24평 아파트의 가격은 4억4천만원이다.


이 둘 중 하나를 결정해야 하는 시점이다. 과연 육아하는 아빠는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Trackback 0 Comment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