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 관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2.24 잘되는 회사의 16가지 비밀 (21)
2009.02.24 10:54

잘되는 회사의 16가지 비밀




잘되는 회사의 16가지 비밀 은 조직관리에 관한 메뉴얼을 알려주는 책이다. 어떻게 하면 부하직원들을 잘 관리할 수 있는지, 왜 부하직원들은 열심히 일을 하지 않는 것인지, 무엇이 문제인지에 대해 이야기 해준다. 아주 작은 조직을 관리하는 사람일지라도 읽으면 도움이 될만한 책이다. 개인적으로는 이제 곧 30여명을 관리하게 될 입장에서 굉장히 도움이 많이 되는 책이였다. 


책 속에서는 관리자들과 부하직원들의 인터뷰가 담겨져 있고, 또 조직관리의 방법들을 요약해서 보여준다. 아주 쉽고, 빠르고, 간편하게 조직관리법을 배울 수 있다. 역시 경영서적들은 책 속에도 효율성이 담겨져 있다. 이래저래 말을 많이 하면서 설명하기 보다는 요약과 증거를 제시한다. 


지금 당장 조직관리를 어찌할 바 모르는 사람에게는 손쉬운 메뉴얼이 될 수 있지만, 이 책을 곧이 곧대로 따라하다간 또 낭패를 볼 것이다. 책을 그대로 따라하는 것이 정답은 아닐테니까. 책을 읽게 나의 상황에 맞게 적용해야 할 것이다. 


잘되는 회사의 16가지 비밀의 핵심은 소통이다. 상사와 부하직원간의 대화를 중요하게 바라본다. 조직이 제대로 안돌아가는 이유는 부하직원이 잘못한 경우보다 상사가 잘못한 경우가 훨씬 더 많다고 책은 이야기 한다. 그리고 그 잘못한 경우는 바로 상사가 부하직원에게 제대로된 설명과 명령을 내리지 못했기 때문이다. 



"나는 그 일을 이번 주까지 끝내야 한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 "

"마케팅 부서에서 다른 프로젝트를 나에게 맡겼다. 나는 그것이 더 급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회의석상에서 질문을 할 거면, 미리 창피당할 준비를 하라고. "

"팀장님의 화난 이메을을 받지 않으면 별 문제 없는 걸로 생각하는데요."

"나는 휴가도 반납한 채 집에서 일을 했지만 상사는 별로 신경도 쓰지 않는 눈치다!"

- 잘되는 회사의 16가지 비밀 중에서-


 위의 말들은 책 속에서 나오는 이야기들이다. 다양한 불평 불만이 있지만, 글들의 요지는 바로 대화부족에서 오는 오해들이다. 언제까지 끝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해서 마감기한을 넘기고, 어떤 일이 중요한지 이야기 해주지 않고 등등... 모두 소통의 부재가 문제이다.


왜 우리는 서로 이야기 하지 못하는가? 아니 왜 직장에서 상사와 부하는 서로 대화하지 못하는 것인가? 사실 대화를 한다고 해도 우리들은 서로 오해하기 십상이다. 우리의 언어와 글들은 서로의 마음과 생각을 완벽하게 전달하기에는 불완전하다. 끊임없이 서로의 의사전달을 해야한다.


조직관리의 핵심은 "대화" 이다.



신고
Trackback : 0 Comment 21


티스토리 툴바